반곡초등학교 로고이미지

독서한마당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이 곳은 여러분들이 책을 읽고 난 후의 느낀 점,

친구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책과 그 이유를 적는 곳입니다.

열심히 책을 읽는 반곡어린이가 되어봅시다.

몽실언니
작성자 공수경 등록일 17.02.12 조회수 542

"몽실언니"는   1981뇬 울진에  조그만  시골  교회  청년회지에  연재를  시작해서  3회쯤 쓰다가  "새가정"이라고  하는  교회 여성  잡지에  옮겨  싣게  디었다. 그런데  열번째  꼭지까지 썼을  때  갑자기  연재가  중단되었다. 두  달을  쉬고  낫  잡지사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내용은  아홉번째 와 열 번 째  꼭지에  나오는 인민군  이야기가  잘 못  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더 이상  잡지에  싣지  못하게  되었다.ㅇ;렇게 해서  열한 번째 꼭지는  원고지 열  장  분량이  잘려  나간 채  연재가  되었다.잘려  나간  부분의  내용은  인민군  청년  박동식이  몽실이를  찾아와  통일이  되면  서로  편지를  하자고  주소를  적어  주는  장면  이었습니다. 그러고  나자  그  뒤부터 는  이야기  줄거리까지 조금씩  고쳐  써야만  했습니다. 박동식이  후퇴를  하다가 길이 막혀  지리산을  숨어   들어와  빨치산이  된  뒤 마지막  숨을  거두면 서  몽실이한테 보낸  편지엔  이런  말이 씌어  잇었다."..........몽실아,남과 북은  절대 적이 아니야.지금 우리는  모두가  잘못하고  있구마..."라고..그래서  난  이책을  읽고  다시  깨닭게  되었다..  남과  북은  절대  적이아니다.서로  잘못하고  있다는  것을..

이전글 가을이야기
다음글 할머니를 따라간 메주